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공요금 인상억제로 물가안정 나서

최종수정 2008.03.02 11:15 기사입력 2008.03.02 11:15

댓글쓰기

서울시가 서민생활 안정대책에 나섰다.

서울시는 최근 유가 및 수입곡물가격 상승 등으로 생필품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물가안정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서민생활 안정에 나설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시내버스, 지하철, 택시 등 교통요금과 각종 시설입장료, 상.하수도료 등 시민의 체감 효과가 큰 공공요금의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특히 오는 5월 계획됐던 하수도 요금의 인상(20.5%)을 유보키로 했으며 라면, 밀가루, 식용류, 설탕, 세제, 화장지, 쌀 등 7개 중점감시품목에 대해 소비자단체와 합동으로 물가조사 및 집중감시를 실시해 물가 안정에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시는 또 가격표시제 및 원산지표시, 저울 등 계량기기 조작 행위등에 대해서도 시.구 합동지도 단속반을 편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또 담합행위 등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 통보 및 관할 세무서에 세무조사를 의뢰하는 등 관련 기관과의 공조 체제를 통한 물가 상승을 억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물가관리 현장을 책임지고 있는 25개 자치구 물가담당 부서장과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