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盧대통령 귀향 하루전 봉하마을 '북적'

최종수정 2008.02.24 18:37 기사입력 2008.02.24 15:02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 귀향 하루 전인 24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은 환영행사 준비와 관광객들로 북적거렸다.

노 대통령 귀향 환영행사추진위원회(위원장 선진규)는 이날 봉하마을 주차장에 '노무현 대통령님 내외분 귀향을 환영합니다' 등의 문구가 디자인된 행사무대를 설치했다.

추진위는 노 대통령 사저 건너편의 논바닥에 대형 텐트와 의자를 설치한 데 이어 이날은 1만명 분의 국밥을 끓여낼 대형 솥과 거치대 30여개를 준비하고 LP가스 연결작업을 완료했다.

이와 함께 이날 봉하마을에는 노 대통령이 퇴임하기 이전에 노 대통령이 머물 사저를 보려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전국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은 거의 공사가 마무리된 노 대통령의 사저와 경호실 건물 등을 둘러봤으며 노 대통령 생가도 들러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환영행사 추진위는 노 대통령이 퇴임하는 25일 낮 12시께부터 식전행사를 시작한다.

노 대통령이 도착하는 오후 3시께 본 행사를 열어 노 대통령을 맞이하는 지역의 기관단체장들의 환영사, 환영시 낭독 및 노 대통령이 불을 붙인 짚단을 밟은 뒤 무사 평안을 기원하는 고유문 낭독 등의 입택행사를 가진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