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서브프라임, 한번 더 요동칠 위험 안고있다" <금융硏보고서>

최종수정 2008.02.24 18:37 기사입력 2008.02.24 09:00

댓글쓰기

금융硏 "금리상향땐 차입자들 연체·압류 증가"

앞으로 2년간 약 200만명의 서브프라임 변동금리 모기지(ARM) 차입자들 적용금리가 상향 조정될 예정에 있어 연체 및 압류 증가로 인해 금융 시장이 한차례 더 요동칠 잠재적 위험을 안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금융연구원은 24일 국제금융이슈에서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에 대한 추가 대응 방향'을 다루면서 이같이 밝히고 "최근 잇따른 구제 대책 및 경기 부양책으로 금융 시장의 반응은 다우존스 주가지수 반등 등 일단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으나 서브프라임 관련성이 높은 주택 건설 업체들의 주가는 아직 별다른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연구원은 "현재 미국 하원에서는 민주당을 중심으로 주택 건설 업자의 세금 감면, 주정부 및 지방 자치제의 비과세 국채 발행 확대 등을 통한 서브프라임 모기지 차환 및 생애첫주택구입 자금 지원 등을 골자로 직접적인 주택 경기 부양책을 마련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향후 어떤식으로든 추가 대책이 마련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보고서에서는 "최근 미국에서는 주택 압류로 소유자는 물론 채권 기관 입장에서도 대출 원금의 50%내외 밖에 회수할 수 없다는 관점에서 자발적인 채무 조정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난 2월 12일 미국 금융기관 6개사는 신용도가 낮은 개인 주택 대출 차입자를 중심으로 새로운 구제대책인 '생명구조프로젝트(Project Lifeline)'을 발표했다"고 언급했다.

이번 대책은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 JP모간, Countrywide Financial, 워싱톤 뮤츄얼 등이 참가하며 서브프라임 모기지 대출 뿐 아니라 모기지 차입자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나 잠재적 부실에 대비해 지원 대상을 원리금 상환이 90일 이상 연체된 차입자까지 확대해 압류에 따른 소유 주택 상실을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보고서는 "상기 금융기관들은 차입자들에 서신을 발송, 채권 추심기관에 전화를 걸고 해당 금융 기관에 재무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 압류 절차를 30일간 유예하고 상환 가능한 대출 조건으로 차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 금융기관들은 모기지 추심 업무의 50%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신규 구제대책 적격 대상자 수가 수십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예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