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어공교육강화 방안' 인수위 손 떠났다

최종수정 2008.02.11 09:46 기사입력 2008.02.11 08:58

댓글쓰기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영어몰입교육, 영어전용교사제 등 논란이 돼 왔던 영어공교육강화 방안에서 손을 떼고 마무리를 교육부에 넘기기로 했다.

이는 사교육비 절감방안으로 추진됐던 영어공교육 강화 방안과 관련,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나 급격한 변화에 따른 부작용들이 예상되면서 생겨난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천세영 인수위 사회교육문화분과위 자문위원은 11일 "이제 영어공교육 강화방안은 특별히 더 다듬어질 것은 없고, 지난 공청회때 내놓은 방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나머지는 정부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수위는 지난 30일 영어 공교육 강화 방안 공청회에서 모든 영어과목의 영어 수업, 영어전용교사 2만3000명 신규 채용, 향후 5년간 영어교육예산 4조원 투입 등의 영어공교육 강화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인수위는 공청회를 통해 구체적인 의견을 수렴, 영어공교육 강화 최종 방안을 2월초에 확정,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었다.

하지만 인수위는 공청회때 내놓은 방안에 대해 큰 수정없이 세부사안의 완성과 진행을 차기정부에 맡기기로 했다.

이에 대해 교육관계자들은 인수위가 총선을 앞두고 호흡조절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한 교육단체 관계자는 "어차피 대부분의 교육관계자들은 학교가 영어공교육을 책임지겠다는 취지 자체는 인정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문제는 향후 5년내에 성과를 내려고 하다보니 오히려 사교육비 유발 요인이 생기는 것을 인수위측이 고려하지 못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부정적인 여론이 줄어드려면 5년안에 완성을 이룬다기보다 영어공교육의 기본틀을 다진다는 생각으로 단계적으로 여건을 감안해 점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새로운 장관이 임명되고 조직개편이 완성되면 어떤 방향으로든 인수위가 제시한 영어공교육 강화방안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