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연휴 막바지 귀경길 대체로 '원활'

최종수정 2008.02.10 16:49 기사입력 2008.02.10 16:00

댓글쓰기

설연휴 마지막날인 10일 전국 주요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오후들어 막바지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일부 구간에서 교통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청원휴게소 부근과 목천-천안 16㎞ 구간,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양지-용인휴게소 4㎞구간과 이천-호법분기점 8㎞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서산-당진분기점 5㎞구간과 호남고속도로 논산방향 삼례-여산휴게소 12㎞구간도 귀경행렬이 늘어나면서 운행이 쉽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이들 구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고속도로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며 순조로운 귀경행렬을 이어가고 있으며 하행선의 경우 전구간에서 원활한 교통흐름을 보이고 있다.

도로공사는 "긴 설연휴로 귀경차량이 분산됐고 대중교통 편수가 평상시보다 늘어나면서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연휴 마지막날 인데도 극심한 정체는 빚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서울로 올라오는 귀경차량이 31만대,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이 모두 22만대로 평소 휴일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