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반쪽 부처'로 살아남나

최종수정 2008.02.10 14:24 기사입력 2008.02.10 14:24

댓글쓰기

새정부의 조직개편안 중 최대 쟁점이던 통일부 존폐 여부가 일단 '존치'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다만 조직규모와 기능은 대폭 축소될 것으로 예상돼 '반쪽부처'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지난 8일 회의를 열고 통일부를 현행처럼 유지하는 데 사실상 합의했다.

이로써 새정부에서도 대북정책은 통일부가 계속 담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통일부 조직과 기능에 있어서는 양 당이 여전히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신당은 부처 이름과 기능, 조직 등을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한나라당은 조직과 기능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인수위 측도 대북경제협력과 대북정보분석 업무 등을 지식경제부와 국가정보원으로 넘기고 통일부에는 대북협상 기능만 남기는 것으로 정부조직 개편을 구상해 왔기 때문에 통일부가 '반쪽 부처'가 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