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정부 5년, 서울 1억원 미만 아파트 92% 감소

최종수정 2008.02.10 11:15 기사입력 2008.02.10 11:15

댓글쓰기

아파트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에 따라 참여정부 5년 동안 수도권의 서민형 주택으로 분류되는 '1억원 미만' 아파트 숫자가 24만여가구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서울지역은 1억원 미만 아파트의 가구 수가 10분의 1 미만으로 급감해 서민들의 내집마련이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는 2008년 2월 5일 현재 수도권 1억원 미만(상한가 기준) 아파트 수를 조사한 결과 총 16만7276가구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참여정부가 들어섰던 2003년 2월의 40만7847가구에 비해 58.99%(24만571가구) 감소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1억원 미만 아파트가 가장 많이 줄었다. 참여정부 출범당시 3만4464가구에서 2008년 2월 현재 2733가구로 92.07%(3만1731가구)나 감소했다.

이 가운데 강북, 강서, 광진, 동대문, 마포, 서초, 영등포, 중구 등 8개구는 5년 전에 있던 1억원 미만 아파트가 현재는 단 한 가구도 없다.

용산(98.23%), 노원(98.13%), 금천(94.21%), 구로구(90.79%) 등 4개구도 5년 전과 비교해 90% 이상 줄어들었다.

용산구는 5년 전 1억원 미만 아파트가 113가구 있었지만 현재는 2가구뿐이다. 노원구도 1만6270가구에서 304가구로 감소했다.

신도시의 1억원 미만 아파트는 참여정부 출범 당시 1만7천63가구에서 현재 3034가구로 82.22%(1만4029가구)가 감소했다. 분당은 참여정부 출범 당시에도 1억원 미만 아파트가 아예 없고, 산본(99.35%), 평촌(93.18%), 중동(81.08%), 일산(31.71%) 순으로 많이 줄었다.

또 경기도는 23만6740가구에서 8만9463가구로 62.21%, 인천은 11만9580가구에서 7만2046가구로 39.75%가 각각 줄었다.

광명(5384가구), 의왕(4499가구), 구리시(250가구)는 5년만에 1억원 미만 아파트가 모두 사라졌고, 용인시도 96.52%가 감소했다.

이처럼 1억원 미만 아파트가 급감한 것은 전반적인 집값 상승 속에 참여정부 집권 후반기부터 소형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인 때문이다. 2005년 종합부동산세 시행으로 중대형 아파트이 매력이 떨어진 반면 서울 강북 뉴타운 개발이나 경전철 계획 등으로 값싼 소형아파트쪽으로 매수세가 몰린 것이다.

이영호 닥터아파트팀장은 "청약가점제 시행 등으로 가점제 점수가 낮은 신혼부부 등이 주택 매수에 나선 것도 한 원인"이라며 "집값이 상승폭은 큰 반면 하락폭은 낮아 서민들의 내집마련은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