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특검, 김만제 前포철회장·이진영 당선인 비서 조사(종합)

최종수정 2008.02.05 00:21 기사입력 2008.02.04 16:42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정호영 특검팀이 4일 '도곡동 땅'에 얽힌 수수께기를 풀기위해 김만제 전 포항제철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도곡동 땅 실소유 의혹의 핵심 참고인인 김 전 회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1995년 9월 포스코개발에 이 당선인의 실소유 의혹이 제기된 도곡동 땅을 이상은씨와 김재정씨에게 실거래 가격보다 높은 263억원에 사들이도록 지시했느지와 이 과정에 당선인의 입김이 작용한 여부 등을 집중 추궁했다.

김 전회장은 1998년 감사원 감사 당시 "도곡동 땅의 실제 소유자는 이명박씨라고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역삼동 특검사무실에 나와 취재진들에게 "당시 도곡동 땅이 이 명박씨의 소유라는 소문에 대해 보고 받은 적은 있지만 직접 만난 적도 없고 당선인의 땅이라 말한 사실도 없다"면서 "서청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말도 꺼내지 말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청원 전 의원은 한나라당 경선 당시 "이명박 후보가 김 전 회장에게 도곡동 땅을 사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를 근거로 포스코 관계자들로부터 "김 전 회장이 액수를 지정해 도곡동 땅을 매수하라고 해 고가에 매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김 전 회장을 불러 조사하려 했으나 김 전 회장이 조사에 응하지 않아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지 못했다.

특검팀이 핵심참고인인 김 전 회장의 소환을 계기로 도곡동 땅의 실소유 의혹 등 검찰에서 규명하지 못한 수수께기를 풀어낼 지 주목된다

특검팀은 아울러 이날 오후 BBK 의혹과 관련해 이 당선인의 비서 이진영씨(여)를 소환 조사 중이다.

이씨는 이 당선인이 LKe뱅크 회장으로 있을 당시부터 개인 비서로 일해온 이 당선인의 최측근으로 LKe뱅크, BBK, 옵셔널벤처스에 근무하며 자금과 통장을 관리했던 인물이다.

특검팀은 LKe뱅크 운영에 관여했던 이씨를 상대로 이 당선인이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ㆍ횡령에 관여했는지 여부와 LKe뱅크ㆍBBK의 관계, 다스가 BBK에 190억원을 투자한 경위 등에 대해 캐묻고 있다.

특검팀은 이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이 당선인의 최측근이자 LKe-BANK 등기이사였던 김백준 청와대 총무비서관 내정자와 BBK 투자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