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수위, 비판적 언론 보도에 강하게 반박

최종수정 2008.02.04 15:47 기사입력 2008.02.04 15:47

댓글쓰기

이동관 인수위원회 대변인은 4일 "인수위는 행정부의 권한을 월권한 적도 속도를 과속한 적도 없다"며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이 대변인은 이날 오후 삼청동 인수위 브리핑에서 "일부 보도에서 서민을 위한 설 선물이 없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과속을 한 게 아니고 속도 조절을 해서 예정보다 빨리 할 일을 마친 것"이라면서 "인수위가 90% 일을 마쳤다는 것은 그런 의미"라고 강조했다.

인수위가 행정부를 월권하고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그는 "인수위가 하는 일은 콘베이어 벨트에 여러 아이템을 올려놓고 중간에 불량품이나 문제점을 있는 것을 들어내거나 보완하는 것"이라면서 "새 상품은 새정부에서 나오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듭 "인수위가 그 궤도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지분형 분양제가 현실성이 없다는 최근의 비판적 보도에 대해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지분형 분양제 제도의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의견이 많고 다만 실현성에 대한 의문이 있다"면서 "인수위가 관련 전문가 14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8명이 제도 보완 없이도 투자 유차가 가능하다고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나머지 6명도 확실성이 보완되는 등 일부 문제점만 보완되면 투자가 가능하다는 의견을 냈다"면서 ""최근 금융기관 대부분이 투자 가능성이 없다고 보도한 것은 팩트(사실)에 근거한 것이 아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분양가와 시가 사이에 30~50%의 집값 차이가 있기 때문에 집값이 오르지 않더라도 투자금의 회수가 가능하다"며 투자 매력도가 있음을 강변했다.

아울러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양자 협의가 없더라도 매매가 가능하다"면서 "인수위가 면밀히 검토하고 보완대책도 상당부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분형 분양제는 당초 발표대로 6월 중 관련법을 개선해 9월 중 시험 분양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이며 예정대로 제도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