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유럽 재무장관 '신용평가 개선책 마련' 회동

최종수정 2008.02.04 14:33 기사입력 2008.02.04 14:27

댓글쓰기

선진국 재무장관들이 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회동을 갖고 최근 금융 위기에서 드러난 신용평기관들의 잘못을 따져 개선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국제증권감독기구 주최의 이번 모임에서는 각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머리를 맞대고 지속되는 신용 위기 극복을 위한 혜안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크리스토퍼 콕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과 미셸 프라다 프랑스 금융감독원장 등은 이 자리에서 지난 2004년 국제증권감독위원회(IOSCO)가 제정한 신용평가사 규범을 점검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몇몇 재무장관들은 신용평가사들이 이 규범을 적극 수용해 줄 것과 중앙은행을 포함한 은행들이 신용평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하나의 문제는 신용등급이 매겨진 자산에 대해서만 투자자들이 투자를 하는 경향을 보임으로써 투자자들이 올바른 주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이에 대한 하나의 해결책은 투자자들에게 충분한 검증과 기준을 충족한 자산들에만 투자토록
요구하는 것이다.

찰리 매크리비 유럽연합(EU) 역내 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신용 평가기관들의 평가를 맹신하지 않는 기관들은 맹신하는 기관들보다 훨씬 더 곤란을 겪을 가능성이 낮다"라고 말했다.

두번째 이슈는 은행의 대차대조표나 비은행 활동 등의 심한 규제를 받고 있는 영역들에 대한 차별을 철폐할 필요성에 대한 것이다.

말콤 나이트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은 "규제는 어떤 기관이 칼자루를 쥐고 있든 일관된 형평성이 있어야 한다"며 "같은 수준의 위험은 동일한 방식으로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