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日 가스전 공동개발 검토

최종수정 2008.02.04 13:25 기사입력 2008.02.04 13:25

댓글쓰기

중국과 일본의 분쟁 요인 가운데 하나인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양국 정부가 공동 개발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가스전 개발에 따른 이익 배분은 양국의 투자 비율로 정하되 최종 이익이 거의 균등하게 돌아가도록 조정한다는 것이다.

동중국해 영유권과 관련해 중국은 대륙붕이 끝나는 오키나와 해구까지 자국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일본은 중국에 훨씬 근접한 오키나와와 본토의 중간선을 EEZ로 주장해왔다.

양국은 기본 조건에 합의한 뒤 실무협의에서 대상 해역 및 가스전 등을 규정하는 2단계 방식으로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이달 중 차관급 회의를 열어 올 봄 예정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방문 때까지 기본 조건에 합의할 방침이다.

일본 외무성의 한 고위 관계자는 각료들에게 후 주석의 방일을 앞두고 "개선되고 있는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는 말로 중국의 입장을 배려하도록 당부했다.

중국산 냉동 만두 파문을 둘러싸고 진위가 아직 규명되지 않은 단계에서 중일 관계에 악영향이 생기는 사태만큼은 가능한 한 피하고 싶다는 뜻이다.

마치무라 노부타카 일본 관방장관은 후 주석의 일본 방문시 '식료품 안전'이 양국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