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수위 "한반도 대운하 정치적 반대 경계 "

최종수정 2008.02.04 08:16 기사입력 2008.02.04 08:02

댓글쓰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한반도 대운하를 반대하는 의견이 정치적으로 흐르는 것을 경계한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대 교수 80명여명이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모임'을 발족하는 등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측이 본격 행동에 나선 것을 '정치적인 활동'으로 규정하고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추부길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정책기획팀장은 4일 SBS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 분들이 우리나라 지성들이니깐 좋은 의미에서 반대하면 좋겠지만, 정치적 반대가 있다"면서 "반대하는 의견이 정치적으로 흐르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추 팀장은 이어 "교수란 분들이 진정으로 운하에 대한 팩트(사실)로 얘기하는 게 아니고 감정적이고, 운하에 대한 정확한 지식 없이 반대하는 분들이 많더라. 팩트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추 팀장은 한반도 대운하가 졸속으로 추진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1980년대 중반부터 추진된 것이다. 그 보다 앞서 박정희 대통령도 검토했던 사항이다"면서 "그 때부터 경제성이 얼마인지 검토됐다"고 반박했다.

그는 "여론 수렴기구를 새정부 출범 이후에 발족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 팀장은 3일 해외 전문가 참석 인사 섭외와 예산 문제를 들어 5월쯤에 공청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또 "사회적 통합을 위한 여론수렴기구의 윤곽이 3월쯤이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한반도 대운하 공청회를 총선 이후로 미루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추 팀장은 "물리적으로 인수위는 예산권과 집행권이 없다"면서 "정부 출범 후에나 가능하다"고 말했다.

민자 100% 충당 가능성에 대해 "이미 외국자본이 들어오겠다고 확인하고 정리된 것이 6개 회사이고 얘기가 진행 중인 것인 3개 회사"라며 "얼마든지 100% 민자 투자(로 공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