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부, 영어공교육 논란에 '곤혹'

최종수정 2008.02.01 10:15 기사입력 2008.02.01 10:15

댓글쓰기

국민적 공감대가 중요..."다 잘 되자고 하는 것인데"

이명박 정부가 비정상적인 사교육 열풍을 잠재우기 위해 '영어 공교육 강화' 방안을 내놨지만 반대여론에 부딪쳐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가 공교육 정상화와 사교육비 감소를 위해 여러 정책을 시도해 봤지만 모두 효과를 거두지 못했기 때문에 새정부가 교육제도에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기대감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정책을 추진하기 전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새정부의 영어 공교육 강화 방안에 대한 쟁점은 결국 현실성에 대한 시각 차에서 빚어지고 있다.

"영어교육을 종합적ㆍ단계적ㆍ연차별로 확대 강화하는 것은 매우 시기적절하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일부에서는 "한국말로도 의사소통이 완전하지 않은 아이들을 상대로 영어로 수업하는 게 맞지 않다"는 반대의견도 나오고 있다.

영어교사 심화연수, 교원 양성기관 영어교육 과정 개편, 예산 확보 등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나온 데 대한 긍정적으로 평가도 있지만, 입시 경쟁교육과 교육의 계층화가 더욱 심화되고 사교육비 부담도 오히려 늘어날 것이란 부정적 여론도 있다.

테솔(TESOL) 이수자, 영어권 나라 석사학위 이상 취득자, 전직 외교관ㆍ상사 주재원 등을 '영어 전용 교사'로 채용한다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능력이 있다면 누구든 발탁돼야 한다"는 능력중시 의견이 있는가 하면, "단순히 기능 위주로 교사를 뽑는 것은 교육의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란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이처럼 영어 공교육 강화와 관련해 논란이 거세지자 이 방안을 마련한 인수위 측도 국민들의 협조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경숙 인수위원장이 최근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선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힌 것도, "새정부가 영어 공교육 강화 방안을 마련한 것도 다 잘 해보자는 것이니 일단 믿고 따라와 달라"는 간절한 심정으로 풀이된다.

김부원 기자 lovekbw@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