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인수위 언론동향 파악, 같은 잣대로 봐야"

최종수정 2008.01.14 17:59 기사입력 2008.01.14 16:27

댓글쓰기

청와대는 14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언론사 동향파악 문건 파문과 관련, "언론계가 참여정부의 언론정책을 평가해왔던 것과 같은 잣대로 봐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홍보수석 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사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일단 보도 내용만을 본 상태"라면서 "그것만 보고 어떤 성격의 일인지 단정하기 어렵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만일 사실이라면 우려되는 일"이라면서 "상황을 보고 경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 검토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잣대로 봐달라'는 완곡한 당부는 참여정부의 언론정책을 비판해온 언론들이 언론자유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이번 사안에도 동일한 비판의 원칙을 적용해달라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참여정부는 집권 5년 동안 언론과 크고작은 갈등이 끊이지 않았을 정도로 대언론 관계가 역대 정부 중 최악이었다. 특히 메이저 보수언론의 일부 보도와 관련, 고소고발전도 불사할 만큼 격돌을 마다하지 않았다. 아울러 임기 말 추진했던 취재지원선진화 방안 역시 진보보수를 가리지 않고 거의 대부분의 언론이 반대하면서 극심한 갈등을 겪어왔다.

노무현 대통령 역시 지난 3일 2008년 신년인사회에서 "참여정부 집권 5년은 특권, 기득권, 유착과의 싸움이었다"고 평가하면서 "특히 언론과의 갈등은 규칙없는 사생결단의 싸움이었다"고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