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정부조직개편.대운하 TF팀 구성

최종수정 2008.01.14 16:08 기사입력 2008.01.14 16:08

댓글쓰기

이명박 새정부 견제세력 행보 본격화

대통합민주신당은 이명박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들에 대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견제 세력으로서의 행보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최재성 대변인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조직개편과 정부운하 TF팀을 구성해 바람직한 방향인지 아닌지 분석하고, 중차대한 문제인만큼 밀도일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신당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과학기술부와 정보통신부의 통폐합이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 미래 성장 동력이 없어질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해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또 교육인적자원부의 통폐합과 통일부 폐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공과를 분석해 대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최 대변인은 "정부조직개편은 미래산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장하고, 토목부서만 남고 첨단부서가 없어지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며 "장래를 위해, 바람직한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조직개편이) 필요한지 따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반도 대운하 사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한나라당 및 이명박 당선인과 정책의 타당성을 규명해 나갈 대운하TF팀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신당은 대운하 건설을 위한 자본금 투입 방식으로 거론되고 있는 BTL이나 BOT, BTO 방식이 외형적으로만 민자 형식일 뿐 실질적으로는 국고 투자 방식이라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적극적인 타당성 조사 등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최 대변인은 "실제 민간이 건설을 하고 정부가 원금과 이자를 갚아나가는 BTL방식 등은 민자 유치가 아니다"라며 "국민의 형세로 충당해 가는 식인 민자유치 방식은 국고를 투자하는 방식과 같기 때문에 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