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주, 퍼펙트 우승으로 올 첫 승(상보)

최종수정 2008.01.14 13:57 기사입력 2008.01.14 13:47

댓글쓰기

'탱크' 최경주의 챔피언 샷이 불을 뿜었다.

최경주(38.나이키골프)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골프장(파70.7천6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강한 바람이 불어대는 가운데 치러진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2개를 곁들이며 2오버파 71타를 쳐 1∼3라운드에서 보여줬던 불같은 상승세는 꺾였다.

하지만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66타로 선두를 끝까지 지켜낸 것.

올해 두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최경주는 PGA 투어 통산 7개째 우승컵을 챙기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독주를 견제할 유력 후보로 등극했다.

또 지금까지 6차례 우승 소식을 늘 5월 이후 시즌 중반이나 시즌 막판에 전해왔던 최경주는 시즌 초반부터 우승을 달성해 상금랭킹 5위까지 올랐던 작년 성적을 뛰어 넘는 전성기를 예고했다.

최경주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해마다 한차례 이상 우승을 차지해 이 부문에서 필 미켈슨(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1라운드부터 최종 라운드까지 내리 선두를 질주한 끝에 정상에 오른 와이어투어와이어 우승은 올해 PGA 투어에서 최경주가 처음이다.

또 소니오픈에서는 2001년 브래드 팩슨(미국) 이후 7년만의 기록이다.

한편 2라운드에서 2위로 올라서 3라운드 때 최경주와 동반 플레이를 펼쳤던 나상욱(24.코브라골프)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뽑아낸데 힘입어 2오버파 72타를 쳐 공동4위(8언더파 272타)를 차지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