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건축아파트 기대심리, 경매시장까지 확산

최종수정 2008.01.14 13:42 기사입력 2008.01.14 13:42

댓글쓰기

서울 전 지역의 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가운데 그동안 상대적으로 외면 받던 재건축 아파트가 경매시장에서 활기를 띄고 있다.

14일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27일 서울중앙법원에서 경매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32동 8층 802호 전용면적 131㎡, 대지지분 58㎡ 아파트에 총 7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 18억원의 95%에 해당하는 17억1600만원에 낙찰됐다.

또 1월 7일 경매된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 431동 709호 전용면적 70㎡, 대지지분 61㎡ 아파트는 총 15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 7억원의 84%에 해당하는 5억8650만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이처럼 서울지역 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이 상승한 이유는 도심 재건축, 재개발의 규제완화와 양도세, 종부세 등 세율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웠던 이명박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부동산 시장에 대한 기대심리가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분석기간(12월27일~1월9일)동안 서울지역에서 경매 진행된 아파트는 총 102건으로 이중 43건이 낙찰돼 낙찰률 42.2%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87.2%로 1개월 전 86.1%보다 1.1% 상승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