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난해 주식대차거래 두 배 늘었다

최종수정 2008.01.14 12:00 기사입력 2008.01.14 12:00

댓글쓰기

지난해 주식대차거래가 전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증권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작년 예탁결제원을 통한 주식대차거래는 지난해보다 112.1% 늘어난 74조2억원(체결금액기준)을 기록했다.

체결수량기준으로 16억2593만주로 집계됐다.

주식대차거래의 주요대여자는 외국인 연기금 자산운용사 증권회사 보험회사 등이며 주요 차입자는 외국인 국내 증권회사 등이었다.

주식대차거래 체결수량의 91.4%, 체결금액의 90.7%가 비거주 외국인에 의한 거래로 대차시장에서 외국인 참가자의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연간 주식대차거래 주요종목은 포스코가 체결금액 8조1478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체결금액의 11%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그 밖에 삼성전자(4조6627억원, 6.3%) 국민은행(3조4016억원, 4.6%) 등이 뒤를 이었다.

(자료=증권예탁결제원)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 증시의 전반적인 상승세와 함께 2006년부터 외국인이 내국인으로부터 100억원 초과 차입 시 신고제(종전 허가제)가 시행됨에 따라 외국인들의 국내주식을 이용한 차익거래 또는 헷지거래를 통한 이익창출 및 리스크관리를 위한 차입거래 수요가 급증해 외국인의 대여와 차입거래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히 외국인 대차거래와 관련해 지난해 말 외국환거래규정 개정에 따라 외국인의 차입신고면제한도가 1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확대되었고 올해 1분기 중 미 달러화(USD) 및 미국 국채에 대한 외환담보제도가 시행되는 등 외국인 참가자의 업무편의 및 대차거래활성화를 위한 각종 절차가 개선되어 향후 대차거래의 지속적인 증가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