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일본銀 총재 후보 인사 2월초 결정

최종수정 2008.01.14 11:14 기사입력 2008.01.14 11:12

댓글쓰기

일본 정부가 오는 3월19일 임기가 끝나는 후쿠이 도시히코 일본은행(BOJ) 총재의 후임 인사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각)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현재 일본은 닛케이 평균주가가 연일 작년래 최저를 경신하고 미국 서브 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문제가 불거진 이후 금융 자본시장의 동요도 계속되고 있어 일본 경제의 앞날도 불투명한 상태다.

이에 일본 정부는 BOJ 총재 인사에 대한 국회 동의 지연으로 금융정책의 공백을 막아 보고자 BOJ 총재 인사에 서두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무토 도시로 BOJ 부총재를 총재로 승진시키는 안을 주축으로 2명의 부총재 인사에 대해서도 여야와의 조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금까지의 국회동의 인사는 결정 1개월 전에 정부가 여당에 안을 제시하는 것이 통례였다.

하지만 민주당 내에서는 전 재무사무차관을 지낸 무토 부총재의 총재 취임에 반대하는 여론이 강하다.

또 참의원에서 민주당이 제1당을 차지하고 있어 BOJ 총재 인사에 대해 조속히 민주당의 동의를 얻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1개월전'보다도 앞서 여야와의 조정을 서두르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보여진다.

만일 3월19일까지 국회 동의를 얻지 못하면 일시적으로 BOJ 총재석은 공석이 된다.

그렇게 되면 BOJ 이사가 총재 직무를 대행하지만 "국내외 시장관계자들의 신뢰 저하를 피할 수 없다"고 정부 관계자는 말한다.

열쇠를 쥐고 있는 민주당은 관료의 낙하산 인사를 계속 비판해 온 입장이기 때문에 5년전 무토 부총재가 BOJ 부총재에 취임했을 때도 국회 동의에 반대한 바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 민주당 간사장은 최근 "관료 출신에 대해 절대 반대할 의사는 없다"며 인물 위주로 인사안을 검토할 뜻을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