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당선인 "운하는 민자 사업, 충분히 검토할 것"

최종수정 2008.01.14 11:22 기사입력 2008.01.14 11:01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한반도 대운하 사업과 관련, "운하는 민자 사업으로 충분히 검토한 뒤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4일 이 당선인은 서울 삼청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절차를 완벽히 하기 위해 1년도 2년도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이 당선인은 "중요한 사안에는 반대가 있을 수 있을 수 있지만 반대를 위한 반대는 안된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안된다는 전제하에 보도하고 있으나 (사업성을) 충분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당선인은 "과거 청계천 사업을 진행할 때 4000여명을 만나면서 설득 작업을 했다"면서 "원칙적으로 국민의 납득, 합의를 중요시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 사업은 100% 민자 사업이기 때문에 정부가 일방적으로 진행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민자로 하겠다는 곳이 나올 지, 나오지 않을 지 모르지만 국내외 투자자들이 검토해서 제안이 오면 정부는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1년 뒤 시행에 대한 언론보도에 따른 질문에 "원칙적으로 1년이든 2년이든 하는 제한은 없다"면서 "(대운하 사업은) 정부 예산으로 하는 게 아닌 민간의 영역에 있기 때문에 정부에는 따로 스케쥴이 없다"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