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李 신년 회견, 약육강식의 질서 강요"

최종수정 2008.01.14 10:59 기사입력 2008.01.14 10:59

댓글쓰기

민주노동당 심상정 비대위원장은 14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의욕은 넘쳤다"면서도 "당선인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말하고 싶은 것만을 말했다"고 비판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심 위원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나라를 통치하는 일은 기업 경영과 다르다"면서 "내몰리고 소외된 사람들의 마음까지 읽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해 바다를 말하면서 절망에 목숨을 내던지는 서해 주민에 대한 따뜻한 말 한마디 남기지 않는 것은 야박하다"고 꼬집고 "이명박 당선인이 추진하는 대학 본고사, 규제 완화등 정책은 약육강식의 질서를 강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런 문제에 대해 충분한 검토와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국회 처리를 요구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민노당은 야당으로서 주어진 책무에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