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18일까지 불법저작물 단속

최종수정 2008.01.14 10:34 기사입력 2008.01.14 10:34

댓글쓰기

경기도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불법저작물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활동을 펼친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29일부터 불법저작물의 수거·폐기 제도 도입 등 전면 개정된 저작권법이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저작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저작물 이용환경을 조성하고자 문화관광부, 시·군 등 관계기관·경기지방경찰청 합동으로 단속반을 편성했다.

집중단속 대상지역은 수원, 안양, 고양, 부천시 등 9개 지역으로, 오프라인상의 불법 DVD, 비디오 등을 대상으로 불법복제물 유통현장을 집중 단속하게 된다.

저작권산업은 우리나라 GDP의 6.93%, 561억 달러를 차지(‘05/부가가치기준)할 정도다.

하지만 불법복제의 증가로 창작자는 물론 합법적인 서비스사업자의 권익이 침해되고 산업의 유통구조 붕괴를 초래하고 있다.

특히 영화산업의 불법복제 규모는 연간 50%씩 증가, 2차 판권시장의 60%를 육박하고 있으며 DVD/비디오 등은 3년간 1800억원 이상 매출이 감소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우선 9개 시(市)를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후 점차 31개 시·군으로 확대 추진할 방침”이라며 “불법저작물 유통근절에 소기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