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18일까지 불법저작물 단속

최종수정 2008.01.14 10:34 기사입력 2008.01.14 10:34

댓글쓰기

경기도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불법저작물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활동을 펼친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29일부터 불법저작물의 수거·폐기 제도 도입 등 전면 개정된 저작권법이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저작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저작물 이용환경을 조성하고자 문화관광부, 시·군 등 관계기관·경기지방경찰청 합동으로 단속반을 편성했다.

집중단속 대상지역은 수원, 안양, 고양, 부천시 등 9개 지역으로, 오프라인상의 불법 DVD, 비디오 등을 대상으로 불법복제물 유통현장을 집중 단속하게 된다.

저작권산업은 우리나라 GDP의 6.93%, 561억 달러를 차지(‘05/부가가치기준)할 정도다.

하지만 불법복제의 증가로 창작자는 물론 합법적인 서비스사업자의 권익이 침해되고 산업의 유통구조 붕괴를 초래하고 있다.

특히 영화산업의 불법복제 규모는 연간 50%씩 증가, 2차 판권시장의 60%를 육박하고 있으며 DVD/비디오 등은 3년간 1800억원 이상 매출이 감소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우선 9개 시(市)를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후 점차 31개 시·군으로 확대 추진할 방침”이라며 “불법저작물 유통근절에 소기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