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孫 "아직 총선 승리 말할 때 아니다"

최종수정 2008.01.14 10:29 기사입력 2008.01.14 10:29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국민은 아직 우리에게 애정어린 눈길을 주지 않는데 우리가 먼저 표를 달라, 승리를 달라고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아직 우리는 총선 승리를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산동 당사에서 열린 전체 당직자 조회 인사말을 통해 "총선 승리가 최고의 목표가 될 수 없다. 잘 살고 행복한 국민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최고 목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어떻게 하면 국민의 삶을 편안하게 할 것인가, 국민의 경제적 고통을 덜어줄 것인가, 사교육 걱정을 덜어주고 노후불안을 해소할 것인가 등 구체적인 것을 국민의 손에 쥐여줄 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국민을 향한 변화된 자세와 성찰을 거듭 주문했다.

손 대표는 '애병필승(哀兵必勝:비분에 찬 병사들이 싸움에 이긴다)'는 고사 성어를 인용해 "고통을 딛고 일어선 병사에게 승리가 오듯이 뼈를 깎는 노력으로 우리 몸을 던지는 아픔으로 어려움을 이겨나가자"고 당직자들을 독려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