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외 유명잡지 휴대폰에서 즐긴다

최종수정 2008.01.14 11:06 기사입력 2008.01.14 11:06

댓글쓰기

KTF, 모바일 잡지 서비스 ‘쇼 매거진’ 출시

보그, W, 얼루어(allure), GQ, 모토 트렌드, 무비위크, 이코노미스트 등 국내외 유명잡지를 휴대폰을 통해 간편하게 볼 수 있게 됐다.

KTF(대표 조영주)는 영국의 모바일 솔루션 업체인 픽셀(Picsel, 대표 이무란 칸드) 및 모바일 콘텐츠 업체 웨이트포유(대표 최현)와 제휴를 통해 10여 종의 국내외 유명잡지를 휴대폰에서 볼 수 있는 ‘쇼 매거진(Show Magazine)’을 15일부터 서비스 한다고 밝혔다.

KTF는 이 서비스는 실제 잡지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살리기 위해 고화질 이미지를 사용했으며, 잡지 별로 연예계 소식, 스타 화보집, 최신 유행, 패션, 건강, 레저, 여행정보, 입시, 취미 등의 다양한 기사와 사진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특히 ‘쇼 매거진’은 오전 2시에서 오전 8시 사이에 고객의 휴대폰으로 잡지의 콘텐츠를 미리 자동으로 다운로드 시켜 준다. 잡지 종류에 따라 매일 또는 주 2회 주기적으로 실행된다. 고객은 새로 저장된 잡지의 콘텐츠를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지 볼 수 있으며, 용량이 큰 콘텐츠를 이용하면서도 별도의 데이터 이용료(통화료)를 부담하지 않아 편리하고 경제적이다.

잡지 콘텐츠의 종류에 따라 월 2000~4900원(부가세 별도)의 정보이용료만 부과된다.

이 서비스는 현재 KTF가 출시한 26개 기종의 단말기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향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단말기는 확대될 예정이다. 세부 단말기종은 KTF 유선 쇼 사이트(www.show.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KTF 신규서비스팀 이재화 팀장은 “향후 영화,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잡지를 추가하고, 기존 잡지와는 차별화된 모바일 잡지 전용 콘텐츠와 경제적인 요금제를 선보여 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