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림부,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기준 발표

최종수정 2008.01.14 11:00 기사입력 2008.01.14 11:00

댓글쓰기

농림부는 14일 가축의 사육밀도 유지, 수질검사, 조사료포 의무 면적 확보, 축사 사이의 일정거리 유지 등 환경친화축산농장의 구체적인 규격을 지정하는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기준'을 발표했다.

기준에 따르면 축산농가가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지정받으려면 우선 축산업 등록을 한 농장으로서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을 적용을 받고 있는 농장여야만 한다.

또한 축산업 등록기준 이하로 가축사육의 밀도를 유지, 가축분뇨를 자원화해 전량 농지에 환원하거나 조경수를 심는 등 자연친화형 축사를 조성한 경우, 악취저감시설을 설치?가동해 생활환경을 저해하지 않을 경우 등 기정기준을 지켜야만 지정받을 수 있다.

농림부는 축산농가가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 신청을 해 올 경우 가축관리ㆍ환경ㆍ조경 등 분야별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신청서류 및 농장현장 실사를 거쳐 지정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친화축산농장은 현재 HACCP 농장 지정 대상인 소ㆍ돼지ㆍ닭 농장을 중점 대상으로 하되 앞으로 점차 늘려나가기로 했다.

농림부 관계자는 "이번에 제정된 기준에 따라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지정된 축산농가에게는 축사ㆍ가축분뇨의 관리, 환경개선과 경영에 관한 지도ㆍ상담 및 교육 등 일반 축산농가와 차별화된 정책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며 "환경친화축산농장에서 유기ㆍ무항생제 친환경축산물을 생산ㆍ공급할 경우 친환경축산직불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강구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고시한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 근거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및 '가축분뇨의 자원화 및 이용 촉진에 관한 규칙'의 제정ㆍ시행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