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親朴' 김무성 의원 "총선기획단 너무 의욕적"

최종수정 2008.01.14 10:14 기사입력 2008.01.14 10:14

댓글쓰기

지난 10일 구성된 한나라당 총선기획단의 활동에 대해 박근혜 전 대표의 최측근 의원인 김무성 최고위원은 14일 "기획단 업무는 공천 스케쥴안을 만들고 공천심사위원회 안을 만드는 것"이라며 "과거에 비해 너무 의욕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 문제로 더이상 당이 분열된 모습을 안 보이기 위해서는 정상적으로 공천이 준비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논란을 빚은 이방호 사무총장의 '40% 물갈이 발언'을 겨냥해 "공천에 모두 책임과 중요한 업무를 맡게 된 사무총장이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되지 않은 공천 취지가 보도되게 함으로써 (공천 갈등이) 시작됐다고 본다"며 "한나라당은 집단 지도 체제라는 것을 우리 모두 인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4.9 총선을 90일 앞둔 지난 10일 이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총선 기획단을 구성,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들어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