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총 "총파업" 협박 출범 전부터 딴지걸기[2008 기업들이 뛴다]

최종수정 2008.01.14 15:03 기사입력 2008.01.14 15:03

댓글쓰기

신년벽두 부터 노동계가 선전포고에 가까운 투쟁을 예고하고 나서 노사화합을 위한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친 기업 성향이라는 이유로 노동계가 기싸움에서 지지 않기 위해 전투의지를 불태우며 기업들과 정부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재계와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이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올해는 극렬한 파업을 벌이겠다고 공언하고 나섰다.

이석행 민노총 위원장은 신년을 맞아 "노동 탄압이 이어질 경우 철도와 항공기를 멈추고 전기 공급을 끊는 제대로 된 총파업을 하겠다"며 경고의 수위를 강하게 높였다.
노동계가 이처럼 공격성을 드러내고 있는 것은 이 당선인이 초기부터 친 기업 성향을 드러내며 노동운동에 대해서도 강한 개혁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이 당선인은 특히 불법적인 떼쓰기 노동투쟁에 대해서는 좌시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올 초부터 노동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을 것이란 예상은 재계 전문가들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어 왔다.

노동계가 새 정부와의 기싸움에서 밀릴 경우 그간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던 파업과 투쟁 노선도 적잖게 위축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최근 종업원 300명 이상 194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내년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더 불안해질 것'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이 당선인 측은 노동계의 이런 움직임에 즉각적으로 달래기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인수위 측에 따르면 이 당선인이 한국노총ㆍ민노총 등 노동계 대표들을 만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최근 노사 화합 사례가 늘고 있지만 새 정부 출범 초기를 맞아 불필요한 견제도 오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노사가 공존하기 위한 해법 찾기에 정부와 재계가 적극 나서고 노동계도 이에 동참한다면 새로운 패러다임을 그려 내는데 큰 어려움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