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한미군공여지 177.97㎢ 개발 본격화

최종수정 2008.01.14 08:46 기사입력 2008.01.14 08:46

댓글쓰기

1단계사업, 328건 12조원 규모

중앙정부 부처간 이견으로 개발이 지연돼 왔던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 및 주변지역 종합개발'사업이 올해부터 본격화된다.

이에 따라 송추∼동두천간 국지도 39호선 확장, 지방산업단지 조성, 이화여대ㆍ서강대 캠퍼스 유치, 포천 에코디자인 시티 조성 등 공공사업과 민자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4일 경기도와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중앙발전위원회의 서면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 주한미군공여지 개발 1단계 사업은 328건으로 사업규모는 12조1095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4월 전국 16개 시ㆍ도가 행자부에 제출한 1182개 사업, 64조4241억원에 비해서는 훨씬 줄어든 규모다.

이가운데 경기도는 지난해 8월 반환 공여지와 주변 지역 개발사업 133개를 승인해 주도록 행자부에 요청했으나 예산 부족과 수도권정비계획법의 규제로 54개 사업은 승인을 받지 못하고 79개 사업만 승인받았다.

이와 관련 전국(177.97㎢)의 97%(172.97㎢)를 차지하고 있는 경기도는 3월까지 일선 지자체와 협의해 연도별 사업계획을 수립한 뒤 중앙 부처 협의와 중앙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부터 2017년까지 10년동안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79건으로 전국에서 최다 = 발전종합계획에 따르면 국지도 및 국도 대체우회도로 사업 등 공공사업 74건 2조7217억원과 관광레저단지 조성 등 순수 민자사업 5건 4조4433억원 등 79건 7조1650억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된다.

공공사업의 경우 의정부 캠프 라과디아의 도시계획도로 개설, 송추∼동두천간 국지도 39호선 확장 등 3개 도로 기반시설 구축사업과 양주 홍죽지방산단 등 산업단지 7곳 조성, 파주 하수종말처리시설 등 환경오염방지사업 4건 등이 1단계 사업에 포함됐다.

민자사업에는 파주 캠프 에드워드와 캠프 자이언트에 각각 이화여대ㆍ서강대의 대학연구시설 유치와 포천시 2곳에 3조8000억원을 들여 개발하는 대규모 관광단지 조성, 양주시 종합복지타운조성 등이다.

시군별로는 화성시가 23개 사업으로 가장 많고 파주 15건, 가평 10건, 양주 6건, 동두천 5건, 연천 4건, 용인 3건 등이다.

사업비별로는 4건이 포함된 포천이 3조8793억원으로 가장 많고 양주시 9853억원, 파주시 8879억원, 용인 4012억원 등의 순이었다.

경기북부의 경우 의정부시 도로개설 1건, 파주시 대학유치 등 15건, 포천시 에코디자인 시티 개발 등 4건, 양주시 국지도 39호선 확장 및 포장 등 6건, 동두천시 보산동 특색있는 거리 조성 등 5건, 가평군 자라섬 생태문화공원 조성 등 10건, 연천군 청산∼장탄간 국도 3호선 우회도로 확장 등 3건이다.

경기남부는 화성시 해양천문테마파크 조성 등 23건, 용인시 하수처리시설 민간투자 등 3건, 하남시 덕풍천 자연형 하천조성 등 5건, 양평군 연수천 하천개수 1건, 과천시 문원동 공공도서관 건립 등 2건 등이다.

사업비는 국비 1조2274억원, 지방비 8814억원, 민자 5조562억원 등으로 조달된다.

◆동두천서 첫 설명회 = 이번 미군공여지 개발계획안 통과로 경기도내에선 동두천이 가장 먼저 주민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동두천시가 보유하고 미군공여지는 보산동 캠프케이시ㆍ캠프 호비, 상패동 캠프 님블, 동두천동 캠프 캐슬 등이 있다.

우선 보산동 캠프 케이시는 18홀 규모 골프장 7개 정도 크기인 전체 부지 가운데 53.7%에 대기업 생산라인 및 협력단지, 외국 대학 및 연구단지, 배후 주거시설이 조성된다.

캠프 케이시와 인접해 있는 캠프 호비는 산악 지형이 많아 전체 면적의 25.4%만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자연이 수려한 점을 활용해 골프장과 고급 주택지를 만들고, 다양한 세계 문화와 건축양식을 본뜬 문화촌을 건설할 계획이다.

상패동 캠프 님블은 부지 전체를 개발할 계획으로 하천 주변은 공원, 나머지는 복합용지로, 동두천동 캠프 캐슬은 지방산업단지와 연계한 산업클러스터, 주거 공간, 공원 및 녹지, 도로 등으로 개발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중앙발전위원회 심의에서 제외된 국고지원사업의 핵심이 되는 행자부와 기획예산처간 소관 52개 사업은 5월 중 수정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행자부와 기획예산처에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1단계 사업에서 제외된 지역 현안사업은 2단계 발전종합계획에 반영해 상반기 중 행자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수기자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