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러리-오바마 '흑인비하 발언' 설전

최종수정 2008.01.14 08:51 기사입력 2008.01.14 05:13

댓글쓰기

민주당 경선 레이스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흑인 비하 발언 여부를 둘러싼 설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힐러리 의원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경선) 기간에 주장한 발언이다.

흑인민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는 인권운동에 헌신했지만 1964년 인권법을 만든 사람은 린든 존슨 전 대통령이었고, 킹 목사는 존슨을 적극 지지했다고 힐러리가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바마 측은 그녀의 발언은 결국 킹 목사는 변화를 실행할 수 없었으며, 백인인 존슨 전 대통령이 실질적인 변화를 이룩했다는 점을 암시하는 것으로 흑인을 비하한 발언이라고 공박하고 나섰다.

오바마는 힐러리의 발언이 "유감"이라며 "그 말에는 우리가 하는 일이 가소롭다는 의미가 어느 정도 들어있다. 이런걸 보면 미국민들이 왜 워싱턴 정치와 그들의 행태에 식상해 하는지 알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힐러리측은 오바마 진영이 발언을 왜곡해 선거전략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힐러리는 각종 방송 등에 출연해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사람 중 하나가 마틴 루터 킹 목사라며 오바마 진영이 그의 발언을 전혀 다른 뜻으로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힐러리는 성별이나 인종은 이번 선거전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러리와 오바마 간의 흑인 표심을 겨냥한 이 같은 공방이 유권자들의 향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