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MA, 위험고지의무 강화

최종수정 2008.01.08 12:00 기사입력 2008.01.08 12:00

댓글쓰기

최근 단기자금 운용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CMA 서비스에 대해 위험고지 의무가 강화된다.

전홍렬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8일 "저금리·고령화 사회를 맞아 CMA의 성장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투자자보호를 위해 '모범규준'을 마련, 증권사들에 시행토록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우선 투자자들이 서비스 내용을 혼동하지 않도록, CMA 명칭에 투자상품명과 실적 배당여부를 반드시 표기토록 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현행 '스마트CMA' 형식의 명칭이 '스마트 RP투자형 CMA(약정수익률형)'과 같은 형태로 바뀌게 된다.

증권사들이 CMA 상품을 광고할 때도 위험고지 의무가 강화된다. CMA가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니며, 원금손실이 가능한 RP, MMF 등의 금융상품에 투자됨을 명확히 알리고, 수익률 광고시 예치기간별 수익률 변동 등도 명시해야된다.

금감원은 또 증권사 자체적으로도 RP대상 채권 보유 등에 따른 위험 노출에 대비해 자체 리스크 관리부서에서 RP거래내역을 상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케 한다는 방침이다.

전홍렬 부원장은 "증권업협회가 업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모범규준을 마련·시행토록 권고하고, 이후 1분기내에 각 증권사들이 별도로 자체 내부통제기준을 마련토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익 기자 si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