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수위, 국정원 중심 기능통합 논의

최종수정 2008.01.04 16:48 기사입력 2008.01.04 16:46

댓글쓰기

청와대 국정상황실, 국방부, 검찰청, 경찰청, 외교통상부 등으로 분산돼 있는 '국가정보력'을 효율화하기 위해 국정원을 중심으로 한 기능통합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 대선기간 논란이 됐던 국정원의 국내 정치사찰 가능성을 막기 위한 제도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으로 필요한 경우 국정원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새정부에서 국가정보원을 비롯한 국가 정보 관련기관의 기능과 조직을 재편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인수위 내부에서는 참여정부 출범 후 폐지됐던 국정원장의 '대통령 독대 보고'를 부활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으며 국정원 조직과 관련해서 확대나 축소 차원이 아닌 '정리'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위 관계자는 "국정원 직원들끼리도 '우리 조직의 규모가 실제로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다'는 말을 한다"면서 "어느정도 정리는 불가피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국정원의 기능.조직의 개편 필요성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공감대가 형성돼 있으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5일로 예정된 국정원의 인수위 업무보고는 조직 특수성을 감안해 철통같은 보안 속에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부처 업무보고에 인수위원 외에 전문위원, 실무위원, 상근자문위원 등이 참석하는 것과는 달리 국정원 보고에는 이경숙 위원장, 김형오 부위원장과 함께 정무분과위 진수희 간사, 남주홍 인수위원과 국정원 출신의 김모 전문위원 등으로 참석자가 제한됐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