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수위 "대운하 잘못된 것 있으면 수용"

최종수정 2008.01.04 15:00 기사입력 2008.01.04 14:58

댓글쓰기

"일자리 70만개 생길 것"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4일 논란을 빚고 있는 한반대 대운하와 관련, "여기에 잘못된 것이 있으면 모두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대운하 건설로 일자리 70만개가 창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운하 반대측은 "청계천의 경우도 사안에 대한 충분한 논의와 이해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공약사업으로 추진됐다"며 한반도 대운하를 추진하면서 '밀어붙이기'가 반복되면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산하 국가경쟁력강화특위 한반도대운하TF의 외부자문역을 맡고 있는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는 이날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지 않고 잘못된 것을 적절하게 지적하면 모두 다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이어 "청계천의 경우에도 80%가 반대했다"면서 "지금도 운하에 대해 충분한 이해가 이뤄지지 않아 우려의 말씀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이해를 시키기 위해 교육, 홍보, 설득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한반도 대운하의 일자리 창출 효과에 대해 "70만개가 새로 생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부 운하 건설에 30만개, 호남 운하와 금강 운하에 18만개를 비롯해 운하 유지 관리 인력 3만5000개, 건설공사로 인한 파급 효과, 관광, 내륙지방 공단 활성화까지 합치면 70만개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건설업 일용직 근로자 일자리만 생길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 "자재, 서비스 공급, 관광 부분을 생각하면 일용직뿐 아니라 관리직과 자재 공급 등의 파급 효과가 있다"고 반박했다.

반면 한반대 대운하 반대측은 이미 우리 국가가 과도한 토목 국가라고 지적하면서 경제적 손실 부분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대측 패널로 나온 조명래 단국대 도시지역계획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건설사업이 국민경제의 20%를 차지하는 토목 과잉 국가"라면서 "토목 건설의 과잉화로 인한 부작용, 부동산 투기, 대운하 집중에 의한 지방 경제 고도화 기회 박탈 등의 문제가 있다"며 비용 측면을 제대로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또 "청계천 공사의 경우 찬성이 80%였다"면서 "청계천과 비교할 수 없는 거대 프로젝트인 한반도 대운하의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반대측이 국민투표를 주장하고 이 상태에서 실시하는 국민투표는 의미가 없다"면서 "사안에 대한 충분한 논의와 이해를 갖출 시간이 필요하다"며 조기 시행을 추진하는 인수위측을 비판했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