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66%에 그쳐

최종수정 2008.01.04 12:58 기사입력 2008.01.04 12:56

댓글쓰기

비정규직 근로자의 시간당 정액급여가 정규직의 66.4%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4만2161개 사업체의 근로실태를 조사한 결과 비정규직의 시간당 정액급여(정액급여/정상근로시간)는 7334원으로 정규직(1만1041원)의 66.4%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간당 임금총액(임금총액/총근로시간)의 경우 비정규직은 7499원으로 정규직(1만3362원)의 56.1% 수준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자 비정규직의 시간당 정액급여는 정규직의 69.1%, 여자 비정규직은 정규직의 74.9%였다.

학력별로는 중졸 이하 비정규직은 정규직 시간당 정액급여의 80.0%, 고졸 비정규직은 76.0%, 대졸은 70.7%, 대학원졸 비정규직은 111.0%로 조사됐다.

직종별로는 사무직에 종사하는 비정규직이 정규직 임금의 61.6%에 그쳐 가장 큰 격차를 보였고 고용형태별로는 용역근로자가 정규직의 50.7% 수준으로 격차가 가장 컸다.

주당 정상근로시간은 정규직 근로자가 41.3시간인데 반해 비정규직은 38.0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과 건강보험, 국민연금, 산재보험 등 4대 보험 가입률의 경우 정규직은 모두 90%를 상회했지만 비정규직은 산재보험(89.8%)을 제외하고는 모두 50%를 밑돌았다.

유은정 기자 appl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