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도로 쓴 무슬림 관광객 800명 한국 방문

최종수정 2008.01.04 12:11 기사입력 2008.01.04 12:09

댓글쓰기

관광공사 무슬림 대형 인센티브 단체 최초로 유치.8일 한국 찾아

한국관광공사가 최초로 무슬림 대형 인센티브 단체 유치에 성공해 오는 8일 무슬림 관광객 800명이 한국을 찾는다.

무슬림 시장은 전 세계 인구의 1/5이 넘는 16억의 거대 시장이지만 그동안 한국을 방문하는 무슬림 관광객은 미미한 실정이다. 

또 무슬림들은 무슬림 예법에 맞게 도축한 고기만을 먹고 하루 다섯 차례 기도를 하는 등 종교적 특수성으로 인해 관광객 유치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왔다. 

관광공사 김기헌 쿠알라룸푸르 지사장은 "무슬림이라고 하면 테러와 극단주의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실제로는 매우 겸손하고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이라면서"무슬림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이해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지만 이번 대형 단체 유치를 통해 한국 관광의 새로운 활로를 찾았다"라고 밝혔다. 

공사는 무슬림 여행객을 유치하기 위해 지속적인 무슬림 대상 여행 설명회 개최, 한국 우수 공연 문화 등 한류 소개 및 여행 박람회 마케팅 등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이번 무슬림 단체 인센티브 유치를 시작으로 무슬림 시장에 대한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관광공사는 7일에는 한국을 방문하는 무슬림 출신의 말레이시아 최정상 인기가수 '마위(26세,남)'를 한국관광홍보대사로 임명한다. 

조용준기자 jun21@newsva.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