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수위 인사자제 요청-청와대 수용키로

최종수정 2008.01.04 10:31 기사입력 2008.01.04 10:31

댓글쓰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4일 청와대 비서실 등에 새 정부 출범 이전에 임명직 및 고위 공무원 인사를 하지말아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은 "김형오 부위원장이 3일 저녁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과 차성수 시민사회수석을 만나 인사자제를 요청, 불가피한 경우 협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 측에서는 "경찰청장과  국가청렴위원회 상임위원, 국민체육진흥공단 감사, 중앙공무원교육원장 인사 문제에 있어 인수위측의 의견대로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청와대는 고위직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준공공기관 임원 등 각 부처 장관이나 이사회에서 결정하는 사람들에 대한 인사는 해당 부처 및 중앙인사위와 협의해달라는 뜻을 전했다.

한편 인수위는 내달 9일 임기가 끝나는 경찰청장을 취임 전에 임명할지 취임 후에 할지에 대해서는 추후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