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비례대표 3인 등 박상천 퇴진 요구

최종수정 2007.12.31 17:37 기사입력 2007.12.31 17:37

댓글쓰기

민주당 내에서 박상천 대표 등 지도부 사퇴 요구가 제기됐다.
 
민주당 손봉숙ㆍ김송자ㆍ이승희 의원 등 비례대표 3인과 김경재 김성순 김영환 전 최고위원은 31일 박상천 대표 등 지도부의 즉각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및 임시 전당대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가칭 '민주당의 쇄신과 부활을 염원하는 신민주포럼'을 구성한 뒤 성명을 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전날 중앙위가 확정한 당 쇄신안과 관련 "국민과 당원의 여망을 전혀 담아내지 못한 면피용 쇄신안에 불과했다"며 "빠른 시일 내 임시전대를 소집하고 전대에서 뽑힌 새 지도부는 정계개편 방향과 개혁세력 연대원칙을 확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이번 대선에서 나타난 민심은 민주당이 당으로서 존립에 필요한 최소한의 지지도와 기반을 상실했음을 명백히 보여줬다. 전국정당의 희망도 전망도 상실한 민주당은 이제 존립의 의미를 상실하게 됐다"며 "호남 기득권에 희망을 걸고 있는 지도부는 즉각 사퇴하고 비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전날 중앙위에서 ▲박 대표 재신임 및 공동대표제 도입 ▲총선 선대위 조기구성 및 공천혁명 등을 담은 쇄신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소속 의원 6명 중 최인기, 이인제, 김종인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3명과 전직 최고위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함에 따라 당 쇄신과 향후 진로를 둘러싼 논란이 재차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날 성명에 동참한 6인 가운데 일부는 박 대표 퇴진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도 불사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들 중 일부는 조만간 대통합민주신당, 창조한국당 등 범여권 진영 또는 한나라당에 입당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신민주포럼측 관계자는 "원외위원장 20-30명이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고, 성명에 동참한 6명 가운데 일부는 탈당의 배수진까지 치고 있다"며 "지도부가 전면쇄신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종필 대변인은 이에 대해 "어제 중앙위에서 만장일치로 박 대표를 재신임하고 쇄신안을 통과시킨 만큼 중앙위에 참석한 당원들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며 "당내 일각의 박 대표 퇴진 및 비대위 구성 요구는 당의 현
실을 감안하지 않은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반박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