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득 3만달러 전략 필요"[신년사 - 오충일 신당 대표]

최종수정 2007.12.31 14:40 기사입력 2007.12.31 14:40

댓글쓰기

다사다난 했던 2007년이 저물고 희망의 2008년이 시작되었습니다. 

2008년 새해를 맞이하여 국민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특히 2008년 무자년은 정부수립 60돌을 맞는 해입니다. 

사람의 나이로 따지면 이순(耳順)이라 해서 누가 무슨 말을 하든지 알아듣고 성냄을 줄일 줄 아는 나이라고 합니다. 

대한민국의 사회, 경제, 문화는 많은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해왔고 사람의 나이에 비견할 만큼 성숙했습니다. 

새로운 갑자를 준비해야 할 2008년은 우리에게 있어 국민소득 3만 불을 향한 새로운 발전전략과 미래비전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입니다. 국민여러분의 힘과 지혜를 모아 새로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시작하는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