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리비아에 5억3000만弗 발전설비 수주

최종수정 2007.12.31 11:42 기사입력 2007.12.31 11:40

댓글쓰기

두산중공업(사장 박지원)이 리비아에서 총 5억3000만 달러 규모의 발전설비를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31일 리비아전력청이 발주한 알칼리지(Al Khalij) 발전소에 350MW급 오일(Oil) 화력발전소용 보일러 4기를 약 2억6000만 달러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3일에도 리비아전력청과 2억7000만 달러 규모의 트리폴리 웨스트(Tripoli West) 오일 화력발전소용 보일러 4기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두 프로젝트는 총 2800MW(350MW X 8기)의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알칼리지(Al Khalij) 발전소는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 약 500KM 떨어진 행정중심 도시인 서트(Sirte) 인근에, 트리폴리 웨스트 발전소는 리비아의 수도인 트리폴리에서 약 20Km 떨어진 곳에 건설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계약에 따라 보일러의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에 이르는 전 과정을 오는 2011년 12월까지 수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이 리비아에서 발전설비를 직접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특히,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대형 오일 발전소용 보일러를 수주함으로써 향후 해외 오일 발전소용 보일러 시장에서 수주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두산중공업이 그 동안 인도 등 해외에서 공급해온 보일러는 주로 석탄 화력발전소 용이었다. 중동 최대의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2009년까지 약 1만1000MW의 오일 화력발전소 발주가 예상된다.

서동수 두산중고업 부사장(발전BG장)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그 동안 해외에서는 없었던 대형 오일 화력발전소용 보일러 실적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향후 다수의 오일 발전소용 보일러 발주가 예상되는 이집트 등 아프리카 발전설비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경희 기자 khwo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