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도체업종 하반기 주도 [전문가 2008 증시진단 - 홍성국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장]

최종수정 2007.12.31 13:43 기사입력 2007.12.31 13:41

댓글쓰기

내수회복에 가전·디스플레이 선전


대우증권 홍성국 리서치센터장은 올 상반기까지는 조선, 철강 등 기존 주도주인 소재, 산업재 섹터에, 하반기에는 지난해 소외됐던 반도체, 자동차 등과 더불어 경기관련소비재, 금융섹터에 투자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대우증권은 상반기 유망업종으로 ▲조선 ▲철강 ▲기계 ▲화학을 추천했고, 하반기에는 ▲가전ㆍ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유통 ▲증권이 유망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성국 센터장은 "2008년 증시 변동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 적절한 섹터전략과 포트폴리오 교체가 시장 대응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반기 유망업종인 조선의 경우 선종별 선순환에 따른 호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철강업종은 철강 경기가 긍정적인데다 M&A, 원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시황이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홍 센터장은 기계업종에 대해 수출 호조 지속 및 내수 회복을 기대했고, 화학업종은 공급 부족에 따른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특히 "하반기에는 가전, 디스플레이의 선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표 소외주였던 반도체업종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한다"며 "올 2~3분기에 걸쳐 설비투자가 감소하며 반도체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업종도 소비회복 등으로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양호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센터장은 또 "증권업종의 경우 자통법 시행을 앞두고 대형사와 중소형사간 차별화가 예상된다"며 "대형화를 위한 M&A이슈는 지속적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통업종은 경기회복을 바탕으로 견조한 소비증가가 나타나며 실적이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재은 기자 aladi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