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생·신뢰·원칙 3대축.. 대한민국 바꿉시다"

최종수정 2008.01.02 14:49 기사입력 2007.12.31 11:30

댓글쓰기

상생 · 신뢰 · 원칙 3대축의 새사회
편가르기 갈등은 이제그만
불신을 넘어 공생의 시대로


다산(多産)과 다복(多福)을 상징하는 '쥐'. 

쥐띠해 무자년(戊子年)이 그 힘찬 출발선상에 섰다.

새로운 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새해를 맞는 국민들의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크고 또 희망차다. 

사실 지난 10년 한국, 우리 사회는 멍들 대로 멍들고, 찌들 대로 찌들었다.

'짝퉁 좌파'가 우리 사회 근간을 흔들면서 국가 전체의 정체성을 잃게 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 단적인 예가 바로 편가르기였다.

해방 후 우리 사회를 짓눌러왔던 흑백이라는 이분법적 망령이 되살아나면서 동지와 적을 철저히 구별해 서로 같이 살아야 한다는 국가와 사회의 존립마저도 위태롭게 했다.

여야, 부자와 빈자, 노사, 개혁과 반개혁의 갈등 구조를 심화시켜왔다.  

서로 같이 사는 상생이라는 단어는 허울좋은 수사에 불과했다. 과연 우리 사회가 더불어 살고자 하는 공동체의 가치관을 갖고 있는가에 대한 회의감마저 들게 했다.

이러다 보니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사회가 된 것은 당연하지 모른다.

국민은 정치와 정부를 신뢰하지 못하고, 기업은 정부를 믿지 않았다. 노동자는 사용자를 불신하고, 정부는 언론을 적대시 했다.

삼성 비자금 폭로, 신정아 사건으로 시작된 학력 위조, 한미 FTA 체결 반대, 기자실 못질 등등을 보면서 사회 기능이 회복 불능, 작동 불능의 질곡으로 빠져들고 있다는 느낌마저 갖게 했다. 

서로의 불신은 공멸의 길을 갈 수 밖에 없다.

상생과 신뢰가 깨지면 당연 '나만 살면 된다'는 극단적 이기주의가 판을 치게 된다.

나만 있고 우리가 없는 사회는 발전할 수 없다.

그 책임은 당연 과거 정부에 있다.

결국 정부가 하라는 반대 방향으로 가면 잘된다는 웃지 못할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가 부동산 정책과 입시 정책이다.

있는 자를 죄악시 사회를 만들고, 모두가 평등이라는 미명아래 자본주의 원동력인 자율 경쟁 시스템을 백안시했다.

그러다 보니 기업에 대한 국민적 반감은 그 도를 넘어섰고, 치열한 입시 경쟁을 벌여 인재를 육성해야하는 교육정책은 3류로 떨어지고 말았다.

이런 사회에서 원칙을 기대하긴 어불성설이다.

법을 지키면 '병신'이고 교묘하게 법망을 피해 나만 잘살면 되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됐다.

여전히 야합이 판을 치고 있고, 힘들어 일하는 노동의 대가 보다는 요행을 기다리는 게 부지기수가 됐다.

원칙이 무너진 셈이다.

원칙을 지키지 않는 사회는 교차로에서 신호를 지키는 않아 교통 대란이 일어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지난 10년 우리는 잘못된 내부적 문제 때문에 제자리를 지키지는 못한 채 계속해서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는 적신호가 곳곳에 켜지고 있다. 

이제 한국 사회를 확 바꾸어야 한다. 그러지 않고서는 치열한 글로벌 경쟁속에서 한국은 3류 국가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상생 신뢰 원칙은 따로 볼게 아니다. 이 3대 축은 항상 같이 맞물려 있다.

3대축을 제대로 세우는 게 우리의 의무이다.

아시아경제신문은 우리 사회의 질적인 발전을 도모하고 보다 나은 한국의 미래상을 제시하기 위해 '대한민국 바꿉시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올 한해 동안 캠페인을 펼친다.

'상생ㆍ신뢰ㆍ원칙의 사회로'라는 부제를 단 이 캠페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여러 현안들을 분야별로 점검하고 선진 사례 분석과 건설적인 대안 제시를 통해 우리나라가 한층 더 성숙한 공동체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