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 수출 지역·품목 편중현상 심각

최종수정 2007.12.30 15:11 기사입력 2007.12.30 15:11

댓글쓰기

KOTRA, 틈새시장·품목 다변화 해야

한국 수출의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수출 지역과 품목이 편향이 심화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30일 발표한 ‘세계 틈새시장 틈새품목 보고서’에서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지역 중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이 차지하는 비율이 2001년 50% 수준에서 2006년에는 62%로 확대되는 등 수출지역 편중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체 수출규모 중에서도 수출대상국 상위 10개국이 차지하는 비율이 작년 기준으로 60%를 넘어섰으며 10대 수출품목 비율도 41%에 달해 일본(30%)이나 중국(22%)보다 높았다.

보고서는 중국 등 아시아 지역 국가의 경우 리스크 요인이 많기 때문에 이들 지역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안정적인 수출확대에 걸림돌이 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주요 수출지역이나 품목 외에 잠재력이 큰 틈새시장ㆍ품목으로 다변화를 꾀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따라서 고령화가 진행중인 스웨덴과 벨기에 등 선진국에서 유망한 의료용 기기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잠재력이 높아진 태양열 집열판 등 수출증가가 예상되는 12개 국가와 21개 품목을 선정하고 시장정보와 수출전략을 제시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