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백악관, 부토 암살 철저 조사 촉구

최종수정 2007.12.30 12:10 기사입력 2007.12.30 12:10

댓글쓰기

미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각) 베나지르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 테러암살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지 부시 대통령과 함께 텍사스주 크로퍼드 목장에 머물고 있는 토니 프래토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파키스탄 정부는 이번 암살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해야 하고 국민들은 조사결과를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파키스탄 정부가 미국측에 이번 사건의 진상조사에 대한 지원을 요구했는 지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는 아무런 도움 요청을 받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프래토 부대변인은 또한 내년 1월 8일로 예정된 파키스탄 총선의 연기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이 문제는 파키스탄 당국이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