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장외거래 허용 확대

최종수정 2007.12.30 12:00 기사입력 2007.12.30 12:00

댓글쓰기

내년부터 외국인투자자들이 국내주식을 매매할 때 예외적으로 허용되던 장외거래가 대폭 확대된다.

금융감독위원회는 30일 국내 자본시장이 FTSE 선진지수 편입 등을 통해 선진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인 매매거래 제도 개선 방안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외국인의 국내 상장 유가증권 장외 거래 허용 사유를 확대해 ▲국내거래소와 외국거래소에 복수상장된 유가증권을 외국거래서에서 취분, 처분하는 경우 ▲동일인이 운용하는 펀드 상호간에 공정가격으로 이뤄지는 유가증권 매매거래 ▲국제예탁결제기구 명의의 통합계좌를 이용하는 외국인 상호간 채권거래 등에도 허용된다.

또 외국시장에 복수상장된 국내기업의 유가증권을 취득한 경우 국내 예탁원에 재예탁해야하는 의무도 면제된다.

외국인의 주식 취득한도가 제한된 한국전력 등 24개 종목에 대해서는 외국인간 장내에서 상대매매방식으로 거래할 경우, 매수주문 취득한도 계산시점을 체결시점으로 변경된다.

아울러 국제예탁결제기구 명의의 통합계좌를 이용하는 외국인의 채권 투자시 투자등록 의무도 면제된다.

박수익 기자 si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