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수위 “새정부 취임전 유류세, 통신료 인하”

최종수정 2007.12.30 11:47 기사입력 2007.12.30 11:35

댓글쓰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새정부 국정철학 기조를 선진화로 삼고 서민생활비 30% 절감 등 최우선 당면과제를 곧바로 추진하고, 유류세 인하, 휴대폰 요금 인하와 같이 민생경제와 직결된 부분은 대통령 취임 이전이라 하더라도 현정부와 협의해 즉각 시행키로 했다.

30일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은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인수위 사무실에서 가진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인수위 첫 워크숍 결과를 설명했다.

예정보다 조금 늦은 오전 10 15분경 금융연수원 본관 2층 브리핑룸에 도착한 이동관 대변인은 어제 인수위 토론회는 5시간 40분간 진행될 정도의 마라톤 회의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고 운을 뗐다.

인수위는 중장기과제에 대해서는 별도의 우선순위를 부여해 논의키로 하고, 장기 핵심과제로는 국가채무관리 선진화 시스템 구축을 정했다.

이 대변인은 "현정부 들어 국가 채무가 급격히 늘어 300조원에 달했고 성장 잠재력을 까먹을 정도라는 게 전문가 지적"이라면서 "국가채무관리 선진화 시스템 구축을 국정의 주요핵심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는 20세기 굴뚝산업이 아니라 금융, 미디어 등이라며, "이와 관련 아시아 금융허브구축, 미디어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이 분야에 집중적인 정책 개발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선거과정에서 경쟁했던 다른 후보의 공약 가운데서 내용 좋은 것은 추진과제로 삼겠다”며 김형오 부위원장의 말을 전했다.

이 대변인은 다른 위원들도 국정과 선거는  다른 만큼 책임 있는 자세로 이해 구할 것은 구하고 보완할 것은 과감히 보완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형오 부위원장은 이번 인수위는 10년만에 에서 로 정권교체 한만큼 5년간의 잘잘못 꼼꼼히 따져서 바로잡고 보완, 인수인계를 제대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공직사회 전문의견 경청하되 집단이기주의, 보신주의에 끌려 다녀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수위는 조만간 전문위원 인선을 마무리해 오늘 오후에 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