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티즌 10명중 5명 내년 '고용환경 개선' 희망

최종수정 2007.12.30 12:00 기사입력 2007.12.30 12:00

댓글쓰기

'서민생활 안정'도 14.5%…'펀드대박' 3%

네티즌 10명중 약 5명은 내년 경제부문에서 '고용환경 개선'을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경제부는 30일 포털사이트 정책블로그에서 내년 경제부문의 희망사항을 질문한 결과 답변자 1095명중 무려 47.2%가 일자리창출과 비정규직 해결 등 '고용환경 개선'을 희망사항으로 표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네티즌의 14.5%는 물가 등 '서민생활 안정'을 꼽았다.
 
실제로 아이디 'minaj85'는 "내년이면 대학 4학년으로 지옥같은 취업전쟁에 참여하게 되는데 지금부터 두려움이 밀려온다"며 "이태백이나 88만원 세대 같은 단어가 조금이라도 덜 들리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디 '즐거워'는 "실업률이 2% 이내로 안정된 사회를 기대한다"고 글을 남겼다.
 
아이디 'ok0628'은 "우리집은 월수입 150만원으로 겨우겨우 버티고 있다"며 "내년에도 빚을 지지않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제성장(7%), 집값안정(5%), 양극화해소(3.5%) 등을 희망한 네티즌도 많았다.
 
'펀드 대박'을 내년 희망사항으로 적은 사람도 3%나 돼 펀드열풍을 실감케 했다.
 
이 밖에 '사교육비 경감' '세금 및 공공요금 인하' '남북경협 활성화' 등의 의견을 낸 네티즌도 있었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