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000억 규모 국민·수협 국제물류투자펀드 설립

최종수정 2007.12.25 12:00 기사입력 2007.12.25 12:00

댓글쓰기

5000억원 규모의 국제물류투자펀드가 설립된다.

해양수산부는 26일 국민은행, 수협, 농협, 부산항만공사(BPA), 울산항만공사(UPA),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등 6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국제물류투자펀드 주주간 계약서 서명식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되는 국제물류투자펀드는 전 세계 주요 거점 항만의 개발·운영, 해외 물류센터 개발, 물류기업 인수·합병(M&A) 투자를 목적으로 공공기관과 기관투자자가 함께 출자하는 사모(私募)펀드로 규모는 총 5000억원이다. 

각 기관별 출자규모는 부산항만공사ㆍ울산항만공사ㆍ컨테이너부두공단이 각 500억원이며 국민은행ㆍ수협ㆍ농협 등 기관 투자가들이 3500억원을 출자한다.

국제물류투자펀드는 해외 SOC에 투자하고 자본 회수기간이 비교적 장기간이기 때문에 투자기간을 5년, 존속기간을 15년으로 설정했다.

이번 펀드는 자기자본과 타인자본의 비율 등을 감안하였을 때 3000∼4000억원 수준의 터미널을 10여개 가량 확보할 수 있는 규모로 해양부는 이번 펀드 조성으로 하역사 등 우리 물류기업의 해외진출이 본격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해양부는 물류기업의 해외진출이라는 공공적 성격과 수익성을 전제로 설립되는 민·관 합동의 정책적 펀드인 만큼 펀드 운영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 연구기관, 은행, 물류기업 등 관계기관이 모여 해외 투자 방안을 상호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내 해외 항만, 물류센터 등 물류시설의 수익률과 리스크를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국제물류투자분석센터'를 내년 1월 중으로 설립할 계획이다.
 
또한 펀드의 최대출자 기관이며 출자 주간사로서 펀드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국민은행은 펀드 운영을 위해 해외 PF 사업 등 물류시설 투자에 자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해양부는 이번 국제물류투자펀드가 해외 항만, 물류센터 등 주요 물류거점에 투자·운영할 수 있는 될 뿐 아니라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에 차질 없는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물류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한편 물류비와 물류시간을 단축하고, 국가적으로는 새로운 물동량 창출을 통해 동북아물류중심국가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이 펀드는 베트남 붕타우, 중국 롄윈강, 이태리 트리에스테 및 크로아티아 리예카, 러시아 나호드카 및 자루비노 등에 투자를 검토중이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