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원유수입 차질 빚나

최종수정 2007.12.25 09:05 기사입력 2007.12.25 09:03

댓글쓰기

원유수입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기업 컨소시엄이 추진중인 이라크 쿠르드지역 유전개발을 문제삼아 이라크 정부가 원유 수출 중단 가능성을 전해왔기 때문이다.
 
25일 산업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 SK에너지 등 정유업계에 따르면 이라크측은 최근 자국 중앙정부의 허락없이 쿠르드 지역에서 유전개발 사업을 지속할 경우 원유수출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SK에너지측에 전화로 통보해 왔다.
 
문제가 된 곳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지역의 바지안 육상 탐사광구로 우리 측은지난달 10일 쿠르드 자치정부와 이라크 아르빌에서 이 탐사광구에 대한 생산물 분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라크 원유수입 차질빚나

만약 이라크측이 실제 원유 수출을 중단할 경우 우리측은 당장 대체 공급원을 찾아야 하는 문제에 직면하게 되며 이에 따른 대체 유종의 가격 인상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올들어 지난 10월까지 이라크에서 우리나라가 수입한 원유는 모두 3712만배럴로, 수입 원유 가운데 비중은 5.2%이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쿠웨이트,이란,카타르에 이어 여섯 번째 수입 규모다.
 
그러나 에너지업계에서는 현재 이라크 중앙정부의 상황이 어렵고 바지안 지역에 미국 등 다른 나라 기업들도 들어와 있어 실제 수출 중단까지 이어질 지 여부는 불투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
 
5억배럴 가량의 원유가 묻혀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 탐사광구 사업은 지분 38%를 가진 석유공사를 주축으로 SK에너지(19%), 대성산업과 삼천리, 범아자원개발(각9.5%), GS홀딩스, 마주코통상(각 4.75%), 유아이에너지(5%)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중이다.

◆이라크-쿠르드정부, 석유 계약놓고 첨예 갈등

이라크 정부는 자신을 배제하고 독자적으로 쿠르드 자치정부(KRG)와 석유 관련 계약을 맺는 외국업체에 수차례 강력히 경고를 해 왔다.

이라크 정부는 유전 개발 등 이라크 영토 내에서 벌어지는 모든 석유 관련 산업은 이라크 중앙정부의 법과 승인 하에 이뤄져야 하고 이를 명문화한 석유수입법안을제정할 때까지 외국 석유기업은 기다려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반면 쿠르드 자치정부는 지난 8월 아직 이라크 의회를 통과하지도 않은 석유수입법안의 취지에 맞춘 석유법안을 독자로 제정했다며 지난달 6일 이 법안에 의거, 석유수입의 17%를 자치정부에 귀속하고 나머지 83%를 중앙정부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쿠르드 자치정부와 계약했다는 이유로 한국컨소시엄에 참여한 SK에너지에 석유수출을 금지하겠다는 이라크 국영석유회사의 통보는 단순히 경고성이 아니라 양측의 이런 첨예한 대결 구도에서 '본보기'로 삼을 공산이 크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그동안 쿠르드 자치정부와 석유 개발 계약으로 원유를 생산하더라도 이를 이라크 밖으로 수송할 수 있을 지가 불투명하다고 전망해 왔다. 

이와 관련 산자부 유전개발팀 한 관계자는 "이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산자부와 외교부가 다각적인 외교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며 "이라크 중앙정부와 자치정부의 갈등에서 비롯된 문제인만큼 오래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