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한국에 원유수출 중단 위협

최종수정 2007.12.24 18:43 기사입력 2007.12.24 18:42

댓글쓰기

SK에너지에 "쿠르드지역 유전개발 중단하라" 압력 전화

이라크 정부가 쿠르드 지역내 한국 컨소시엄의 유전개발을 문제삼아 컨소시엄 참여업체인 SK에너지에 대해 원유 수출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해와 정부와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산업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 SK에너지 등 정유업계에 따르면 이라크측은 최근 자국 중앙정부의 허락없이 쿠르드 지역에서 유전개발 사업을 지속할 경우 원유수출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SK에너지측에 전화로 통보했다.

바지안 광구 탐사에 뛰어든 SK에너지가 사업을 지속할 경우 올 연말께로 예정된계약 갱신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해온 것이다. 원유 수출 계약은 통상 6개월 단위로 갱신된다.

이라크측이 문제를 삼은 곳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지역의 바지안 육상 탐사광구로, 우리측은 지난달 10일 쿠르드 자치정부와 이라크 아르빌에서 이 탐사광구에 대한 생산물 분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5억 배럴 가량의 원유가 묻혀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 탐사광구 사업은 지분 38%를 가진 석유공사를 주축으로 SK에너지(19%), 대성산업과 삼천리, 범아자원개발(각9.5%), GS홀딩스, 마주코통상(각 4.75%), 유아이에너지(5%)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추진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SK에너지만 현재 이라크로부터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한국 컨소시엄은 아직 본격 탐사활동을 시작하지 않았으며 내년 1월 현지 사무소를 열어 준비작업을 한 뒤 2010년까지 물리탐사와 탐사 시추를 벌일 계획이었다.

그간 이라크 중앙정부는 샤리스타니 석유성 장관의 국내 방문을 비롯, 한-이라크 자원협력위원회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으며 SK에너지의 거래선인 이라크 국영 석유회사 소모 역시 불과 열흘 전만해도 원유 공급계약 갱신에 대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져 이번 사안이 한국측의 잘못이라기보다 이라크 정부내에서의 갈등으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쿠르드 자치정부는 한국 컨소시엄과 계약을 맺을 무렵 미국.영국.인도 등의 석유개발기업들과 7건의 생산물 분배계약을 체결하고 5개의 기존 생산물 분배계약을 승인한 바 있으며 이라크 중앙정부측은 SK에너지 외에도 이 지역 유전개발 사업에 참여하면서 원유를 수입해가는 다른 나라 업체에 대해서도 유사한 방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라크가 실제 원유 수출을 중단할 경우 SK에너지측은 대체 공급원을 찾거나 아니면 쿠르드 광구 지분을 정리해야 한다. 

올해들어 지난 10월까지 이라크에서 우리나라가 수입한 원유는 모두 3천712만 배럴로, 전체 수입량의 5.2% 수준이다. 이는 사우디 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 이란, 카타르에 이어 여섯 번째 수입 규모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원유 수출이 중단될 경우 우리가 찾는 대체유종의 가격이일부 오를 수 있어 가격 인상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에너지업계에서는 현재 이라크 중앙정부의 상황이 어렵고 바지안 지역에 미국 등 다른 나라 기업들도 들어와 있어 실제 수출 중단까지 이어질 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자부와 석유공사, 컨소시엄 관련기업들은 이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이라크측의 진의파악과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라크측의 강경한 입장이 단순한 구두 위협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나 원유 수출중단은 한국이나 한국 컨소시엄 자체가 아니라 컨소시엄 참여업체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현재 외교선과 쿠르드 자치정부를 통해 이라크측의 진의를 파악하고 설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