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BBK 특검법 26일 국무회의 상정

최종수정 2007.12.24 16:56 기사입력 2007.12.24 16:54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BBK 주가조작 의혹사건 개입 여부를 수사하기 위한 이른바 BBK 특검법안이 26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법안 공포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BBK 특검법'이 모레(26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 상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17대 대선 최대 뇌관이었던 BBK 문제가 대선 이후에도 정치권을 뒤흔들 논란거리도 등장한 것이다. 그동안 BBK 의혹 제기가 치졸한 네거티브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반발해온 한나라당은 이번 대선에서 530만표 차이라는 압승을 거둔 이후 청와대에 특검법 거부권 행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해왔다. 

청와대의 이러한 입장은 한나라당이 요청한 특검법 거부권 행사와 관련, 기존의 특검법 수용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다는 것. 

천 대변인은 또한 특검법 내용 중 참고인 동행명령제 등에 대한 위헌적 소지가 있다는 일부 지적에는 "내부적으로 새롭게 검토한 바 없으며, 검토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 대통령과 이 당선자간의 회동이 늦어지는 것이 특검법 문제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선거 뒤 두 분이 통화할 때 상대 의사를 존중해서 만나겠다고 말했다"며 "당선자측 의사를 존중해서 회동 시기와 형식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