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인수위, 무책임 정책남발 안된다

최종수정 2007.12.24 12:40 기사입력 2007.12.24 12:40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희망에 찬 정국 청사진을 그려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출범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경제마인드를 갖춘 비정치인 출신의 인수위원장 기용이 유력한 가운데 26일이면 인수위의 진용이 확정 발표된다. 

이명박 당선자는 대선 이후 '국민을 섬기겠다'는 국정 철학을 밝혔다. 하지만 97년과 2002년 대선에서 패배한 이후 10년 만에 다시 정권을 잡아서일까? 인수위 구성을 둘러싸고 한나라당 주변에서는 크고 작은 마찰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통령직 인수위 참여가 정권 출범 이후 요직으로 가는 등용문으로 인정되면서 너도나도 인수위행을 고집하고 있는 것. 한정된 자리를 놓고 집안싸움을 벌이는 모양새다. 인수위가 논공행상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 

대선 이후 연일 낮은 자세를 강조하는 이 당선자의 다짐이 무색하다. 국민들이 이번 대선에서 이 당선자에게 530만표 차이의 압승을 안겨준 이유는 간단하다. '경제를 살리라'는 단 하나의 이유다. 말을 앞세우지 말고 황소와 같이 묵묵히 일하면서 민생경제 회생에 최선을 다하라는 목소리다. 

신구정권의 원활한 인수인계 작업은 말처럼 쉽지 않다. 특히 이명박 정부는 국정 주요과제에서 노무현 정권과는 기조 자체가 다르다. 당장 경제, 교육, 외교안보 등의 분야에서 대규모 수술이 불가피하다. 인수위 구성의 잡음은 운영의 난맥으로 이어진다.  

과거 대통령직 인수위의 사례를 보면 의욕이 앞선 나머지 설익은 정책과제를 중구난방으로 발표, 정책혼선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차기 정부 임기 5년의 첫 단추를 끼우는 인수위 구성과 활동이 대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반영하기를 기대해본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